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성포구 한복판 … 매립 두고 날 선 대립

주민들, 시민모임 '탐방' 찾아가 항의
준설토 투기장 사업 관련 논의 갖기로

2017년 07월 17일 00:05 월요일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호안축조공사(이하 준설토 투기장 사업)를 놓고, 인천 중·동구 주민들과 환경단체 간 갈등이 점차 심화되고 있다.

16일 북성(만석)포구개발추진위원회와 인천북성포구살리기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 등에 따르면 이달 15일 오후 시민모임은 인천 북성포구 시민 탐방에 나섰다.

시민모임은 인천역부터 북성포구, 인천역 등 북성포구 일대를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취지로 탐방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이 행사엔 10여명이 참가했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북성포구(만석포구) 개발 추진 위원회와 북성포구 선주협회 대표단·북성포구 상인대표·비취아파트 대표단 등 50여명이 북성포구로 찾아가 항의했다. 주민들은 '북성포구 환경은 우리가 지킨다'면서 시민 탐방은 준설토 투기장 사업을 해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북성포구 북측 수로 7만1540㎡를 인천항 항로 수심 유지를 위해 퍼낸 준설토 21만㎥로 매립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준설토 투기장 사업은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에 2010년 주민들이 북성포구를 매립해달라는 청원서를 계기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반면 환경단체는 준설토 투기장 사업의 가장 큰 목적은 환경 개선이지만 이를 위한 방안이 담겨 있지 않다고 맞섰다. 준설토 투기장 조성 목적이 아니라 투기장 건설 이후 투자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준설토 투기장 사업을 둘러싼 의견이 달랐던 이들은 이날 처음 북성포구에서 맞닥뜨렸다. 한 때 고성이 오고갔지만 17일 오후 주민과 시민모임은 준설토 투기장 사업과 관련한 논의를 가질 계획이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준설토 투기장 사업은 주민들이 원하는 환경개선이 방안이 담겨 있지 않다"면서 "준설토 투기장 사업은 북성포구 가치를 살리면서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것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성포구 개발 추진 위원회 관계자는 "주민 대다수는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사업이 하루 빨리 진행되길 바라고 있다"며 "십 수 년 간 방치 되고 환경이 파괴된 이 지역을 다시 한 번 살리고자 하는 주민들의 바람이 실현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