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도 그린경제 특화단지 조성되나

시·정부, 연구용역 합의 … GCF 연관 산업 육성 탄력 받을 듯

2017년 07월 13일 00:05 목요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녹색기후기금(GCF) 관련 기업·연구기관을 모으는 '글로벌그린경제 콤플렉스' 조성 연구용역을 인천시와 정부가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GCF 연관 산업을 육성하려던 수년간의 노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12일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와 글로벌그린경제 콤플렉스 조성 및 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와 산업부는 용역비 8000만원을 분담해 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최근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한 5000만원을 내고, 산업부가 3000만원을 보탠다. GCF 주무 부처인 기재부는 용역 결과를 모니터링하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예산·정책 지원을 한다.

이번 용역에선 GCF와 관련된 국내외 산업의 현황 조사와 콤플렉스 건립 방안이 연구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GCF 유치 과정에서의 연구를 바탕으로 산업부와 구체적 과업 내용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콤플렉스 조성 계획이 빛을 본 건 2년여 만이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정부에 콤플렉스 건립 필요성을 건의해왔다. 2012년 GCF 사무국을 유치한 송도국제도시 G타워 인근에 기업·연구소·대학 등을 집적화해서 연관 사업을 키우려고 한 것이다.

하지만 정부는 시급한 사안이 아니라며 연구용역을 시작하는 데에도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 올 들어 공동 용역을 진행하기로 접점을 찾았으나 정부는 최근까지도 시에 확답을 주지 않았다. <인천일보 7월11일자 2면>

기재부·산업부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GCF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간담회'에서 태도를 바꿨다.

간담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구을) 의원은 "GCF와 같은 세계적 기구를 유치하고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다"며 "GCF 연관 산업을 키우는 특화단지 조성에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용역 착수에는 합의했지만 발주까진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산업부와의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 조성 계획이 더 이상 늦어지지 않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