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푸틴과 사이버보안대 창설 논의" 후폭풍…전방위 비난

여야서 모두 비판…매케인-그레이엄-루비오 잇따라 비판 목소리
"가장 멍청한 아이디어", "아사드와 '화학무기기구' 논의하는 꼴"
헤일리-므누신은 엄호…"러 신뢰 않지만 협력해야", "중대한 업적"

2017년 07월 10일 10:46 월요일
이미지 8.png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연 별도 양자회담 때 '사이버보안대'(Cyber Security unit) 창설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드러나 거센 후폭풍에 휩싸였다.

적국이자 지난해 미국 대선 때 해킹을 통해 선거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러시아와 그런 문제를 협의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비판이 쏟아지는 데 따른 것이다.

사이버보안대 창설 협의 사실은 트럼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직접 공개하면서 확인됐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푸틴 대통령과 나는 뚫을 수 없는 철옹성 같은 사이버보안대를 조직해 선거 해킹을 비롯한 다른 많은 나쁜 일로부터 보호되고 안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적었다.

그러자 하원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애덤 쉬프(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CNN 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사이버보안대와 관련해 신뢰할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아니다"면서 "이 나라에 매우 위험한 순진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쉬프 의원은 특히 "만약 그것이 우리의 선거 시스템 방어를 위한 최선책이라면 우리는 아마도 차라리 우리의 투표함을 모스크바에 메일로 보내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집권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먼저 지난해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즉각 트위터에 글을 올려 "현실과 실용주의는 푸틴과 관계를 맺는 것을 요구하지만, 그는 절대로 믿을만한 동맹이나 신뢰할 수 있는 건설적인 파트너가 아니다"면서 "사이버보안대 문제에 관해 푸틴과 협력하는 것은 '화학무기기구'를 놓고 (시리아의) 아사드와 협력하는 것과 흡사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루비오 의원은 "우리는 러시아나 러시아 국민과 싸우는 게 아니다"면서 "문제는 푸틴과 그의 압제, 그리고 그의 전쟁범죄와 미국 선거개입 행위"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도 CBS 방송 인터뷰에서 "푸틴이 바로 그 (미국 대선개입) 해킹을 만큼 그런 (해킹 방지) 노력에 있어 그가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비아냥거렸다.

매케인 의원은 러시아의 해킹 범죄에 대해 "어떤 벌칙도 없었다. 대가가 없으면 그는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며 러시아에 대한 강력 대응을 주문했다.

또 다른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NBC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양자회담을 '재앙'이라고 혹평하면서 사이버보안대 창설 협력 구상에 대해선 "가장 멍청한 아이디어"라고 일갈했다.

그는 "러시아 문제에 관한 한 할 말을 잃었다. 나는 실망했다"면서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은 나쁜 녀석'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음으로써 대통령직을 스스로 망친다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러시아를 처벌하지 않은 상태에서 양국 관계를 진전시켜야 나가야 한다는 생각이 트럼프의 대통령직을 약화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자 그대로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을 공격하지 않았다고 믿는 단 한 사람이다. 그는 미 정보당국의 결론을 부정함으로써 오히려 잘못을 우리 정보당국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 각료들은 이날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을 엄호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CNN 방송 인터뷰에서 미국과 러시아의 사이버 협력 관련 질문에 "함께 협력해야 한다. 우리는 그들이 필요하다"면서 "우리가 꼭 일어나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과 그래선 절대로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에 관해 얘기하면 희망하건대 우리는 그들로 하여금 (해킹 등을) 멈추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 간의 사이버 협력이 우리가 그들에 대해 (감시의) 눈을 뗀다는 것을 의미하거나 그들을 신뢰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를 신뢰할 수 없고 앞으로도 신뢰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신뢰하지 않는 자들을 가까이 두면 언제들 그들을 감시하고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ABC 방송 인터뷰에서 두 정상의 사이버 안보 협력 논의를 "중대한 업적"이라고 평가하면서 "우리가 확실히 하고 싶은 것은 러시아와 사이버 안보 분야에서 함께 협력해 그들(해커)이 다시는 어떤 민주당 선거든 어떤 사이버 안보 (저해) 활동이든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