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종교단체 '수원 군공항 폐쇄 운동' 본격화

국정자문위에 제안·내달 공동단체 발족 … 이전 수원시민협·화성추진위 "위험한 발상" 반발

2017년 06월 20일 00:05 화요일
화성시와의 갈등으로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는 수원 군 공항 이전 사업을 놓고 시민사회·종교단체들이 '폐쇄 운동'을 본격화하면서 또다른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군 공항 이전은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만큼, '폐쇄론'과 '역할론'으로 각각 나뉜 단체들의 충돌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경기지역 73개 시민사회·종교단체 등으로 구성된 '수원 군 공항(수원전투비행장)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준비위원회)'는 19일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수원 군 공항을 '폐쇄'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국정과제 제안서를 제출했다.

수원 군 공항을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시 화옹지구로 확대·이전하는 것은 동북아와 남북 간 정세를 더욱 불안정하게 하는 기폭제로 작용한다는 것이 생명·평화회의의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또 지난 2월 국방부의 예비이전후보지가 화성시로 발표된 이후, 지자체와 지역주민 사이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며 '폐쇄론'에 무게를 실었다.

국정과제 제안서의 주요내용 가운데 폐쇄 이유로 ▲수원 군 공항이 1954년 군에 이양된 후 수십년 동안 유발한 소음·진동·사고위험성·도시불균형 등의 피해 ▲소송으로 인한 소음피해 보상액 급증으로 국가재정손실 발생 등이 제시됐다. 또 생명·평화회의는 ▲도시 불균형과 갈등 해소 ▲환경보호 ▲동북아와 남북 간 긴장 완화 등을 수원 군 공항이 폐쇄 이후 유발되는 기대효과로 제시했다.

준비위는 앞으로 수원 군 공항 폐쇄를 위한 범시민운동을 이어갈 입장이다. 현재 이들의 계획상 내달 4일 공동단체를 발족하고, 구체적인 운동계획과 활동방향을 수립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4월 대선기간에도 경기지역 시민사회·종교단체들은 평화와 상생의 목적으로 수원 군 공항은 이전할게 아니라 폐쇄해야 한다고 대선후보, 차기 대통령에게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국가안보 차원에서 신(新) 공항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등 '역할론'을 앞세운 다른 단체들은 폐쇄 요구가 '위험한 발상'이라며 맞서고 있다.

군 공항 기지 폐쇄 이후 안보의 일정기능을 전담할 대체시설이 없는데다 군 공항 이전 사업으로 발생하는 지역경제발전 등 '반사이익'을 무시 못 한다는 것이 이들의 의견이다.

군 공항 이전 수원시민협의회 관계자는 "공군이 아니라 민간에서 객관적인 대안이나 검증과정도 거치지 않고 폐쇄를 거론하는 것은 위험한 생각"이라며 "민간과 군이 함께 폐쇄를 논의할 수는 있으나, 안보기능을 대체할 시설이 필요하고 지역경제발전 등 기대효과가 크기 때문에 군 공항 이전 사업은 포기할 수 없는 카드라 본다"고 밝혔다.

군 공항 이전 화성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대한민국이 군 기지를 폐쇄해도 될 나라라면 폐쇄해도 되겠지만, 북한·중국·일본 등이 호시탐탐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는 상태에 군 공항 폐쇄가 말이 되느냐"고 반발했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나그네 2017-06-20 06:34:04    
반대할명분도없고무식하면용감하다고폐쇠가말이되냐!빨리밀어붙여라!새들이밥먹여주냐.해당지역이살길은오직하나비행장유치뿐이다빨리비행장옮겨와라그리고매향리와관계없다해당지역과매향리는10km이상떨어져있다.인석이는올해가마지막이다!다음시장은다른사람으로바꾸자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