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항 석탄부두 이전 문제 인천-강원 동해 갈등 조짐

2017년 06월 19일 00:05 월요일

인천 남항 석탄부두 이전 문제가 지역 갈등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석탄부두 이전 시기가 2년 이상 늦춰지게 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남항 석탄부두가 옮겨지는 동해항 주민들도 석탄부두 신축 움직임에 반대할 태세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해양수산부와 동해지방해양수산청 등에 따르면 동해해양수산청은 지난 4월 인천 남항 석탄부두 이전 예정지인 강원도 동해항 3단계 개발구역에 대한 석탄부두 건설 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동해해수청은 타당성 조사 용역이 올해 9월 마무리되면 2달 뒤 석탄부두 건설 사업자가 선정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후 사업자가 석탄부두 건설을 위한 실시설계를 진행한 뒤 2019년 공사를 시작해 2021년 준공을 한다면 이르면 2022년부터 석탄부두 운영을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2020년까지 인천 남항 석탄부두를 동해항으로 이전한다'는 정부의 제3차 항만기본계획이 실현될 수 없게 된 것이다.

인천항만 시설을 관리·운영하는 인천항만공사는 동해항 석탄부두가 아무리 빨라도 2023년이 돼야 조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석탄부두가 늦어도 2020년에 폐쇄·이전될 것으로 굳게 믿었던 중구 주민들은 이 같은 소식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인천 중구의회는 최근 본회의에서 '석탄부두 폐쇄 연기 반대 결의안'을 의결하고 "국가가 국민에게 약속한 2020년 석탄부두 폐쇄 계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주민들은 그동안 쌓인 울분이 폭발해 강력한 반대 시위나 규탄 대회를 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해항 쪽에서도 석탄부두 건설 반대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석탄부두 이전 문제가 인천과 강원도 간 갈등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동해해수청 관계자는 “동해항은 전국 유일 항만과 주거지역이 인접해 있는 곳이어서 주민들이 환경적으로 민감한 상황”이라며 “석탄부두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주민 반대 여론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우려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eh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보안관 2017-06-19 06:35:35    
인천에서 반대하는 석탄 부두를 왜 동해로 옮기나?????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