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령직원' 등록해 5억 갈취 … 한전 자회사 상습사기 적발

2017년 05월 19일 00:05 금요일
일용직 근로자를 허위로 등록하고 급여 5억여원을 가로챈 한국전력 자회사 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상습사기 혐의로 전 한전KPS㈜ 과장 A씨와 B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사기 방조 혐의로 직원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밖에도 경찰은 직원들에게 인적사항과 통장을 넘겨 범행을 도운 혐의(사기방조)로 허위 노무원 31명과 통장양도자 8명을, 사기 및 고용보험법 위반 혐의로 실업급여 부정수급자 8명을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7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사무실 회식비와 비품 구입비를 마련한다는 명목으로 일용직 근로자들을 허위로 등록해 회사로부터 5억원을 가로 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 가운데 1억8000만원을, B씨는 7000만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 다른 관리자에게는 3000여만원이 돌아갔고, 나머지 액수는 사무실 경비 등으로 사용됐다.

A씨는 또 회사에서 일하던 단기 근로자들을 서류상으로 실직처리한 뒤 실업급여 4000여만원을 부정 수급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부정수급자로부터 실업급여를 환수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에 범죄 사실을 통보했다.

한전KPS㈜는 한국전력 자회사로, 발전소와 송전설비 정비를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전 자회사 직원들이 수십 년간 관행적으로 근로자를 허위로 등록하고 급여를 가로챘던 것으로 조사됐다"라며 "국가와 정부 재정에 악영향을 미치는 공공기관의 관행적 비리를 엄정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