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술과 기술이 만났다, 단원의 그림이 춤춘다

연극·무용·홀로그램 융복합 … 안산문화재단 '단원화무도'

2017년 05월 18일 00:05 목요일
(재)안산문화재단은 오는 19~20일 연극, 뮤지컬, 현대무용, 홀로그램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참여해 제작한 융복합 공연 '단원화무도(檀園畵舞道)'를 선보인다.

'단원화무도'는 지난해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 지역특화콘텐츠 개발 지원사업으로 2억9500만원을 지원받아 단원 김홍도의 그림을 중심으로 콘텐츠 개발에 착수해 5월5~7일 열린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도시매니아 부문에서 첫 선을 보였다.

공연은 19~20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3회 열린다. 이 공연에는 연극, 뮤지컬, 현대무용, 홀로그램 영상 등에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하는 예술가와 단체들이 참여한다.

공연의 안무는 안산문화예술의전당 상주단체이기도 한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김보람 예술감독이 맡고, 공연의 총 연출은 연극 '짬뽕'으로 유명한 극단 산의 윤정환 대표가 맡는다.

작가로는 '전명출평전'의 백하룡, '괴벨스극장'의 오세혁, '아가사'의 한지안 작가가 참여하고 작곡으로는 '트레이스유'의 박정아, '나무위의 고래'의 박기태,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의 채한울 작곡가가 참여했다.

홀로그램과 영상으로 최근 커다란 각광을 받고 있는 ㈜닷밀이 함께 한다.

융복합공연 '단원화무도'는 단원 김홍도의 그림을 우리의 일상 속에 친숙하게 배치해 역사적, 전통적 맥락 안에 갇혀있는 그의 그림들에 움직임과 리듬, 즉 숨을 불어넣어 지역의 특화 콘텐츠로서 재맥락화 하는 시도이다.

작가들에 의해 선택된 각 그림들에 스토리를 입히고 음악과 움직임을 더해 '단원화무도'의 조각 콘텐츠로 개발되며, 이 조각 콘텐츠들을 담는 틀을 연출적으로 구축하고 ㈜닷밀의 영상과 홀로그램이 틀에 담긴 조각 콘텐츠들을 찰기 있게 합체시켜 더 큰 가치를 발산하는 융복합공연으로 탄생시켰다.

'단원화무도'에 선택된 단원의 그림들은 '소림명월', '씨름', '낭원투도', '군선도', '송하맹호도', '서당', '마상청앵도' 등이며 이 그림들은 ▲씨름-공터의 사랑 ▲군선도-파티의 방식 ▲낭원투도-걸음의 방식 ▲서당-조용한 난장 등의 이름을 부여받고 조각 콘텐츠로서 개발됐다.

'단원화무도'는 무용을 베이스로 하는 리드미컬하고 역동적인 공연으로 스토리와 음악이 단원의 그림들을 박제의 형태에서 구제하고, 연출적 틀과 홀로그램 등의 영상이 현대적 감각을 입혀 단원의 그림이 마치 우리 일상으로 들어와 길을 내는 구조를 취한다.

이번 공연이 끝나면 개별 조각 콘텐츠들은 '이야기와 음악이 있는 단원 그림책'이나 '디지털 영상', '단원미술제 행사' 등의 형식으로 지역 내에서 전시와 공연으로 보전된다.

또한 부대사업으로 지역 내의 서울예술대학교와 한양대학교가 그림을 소재로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작업을 동시에 진행해 단원의 그림에 숨을 불어넣는 작업을 모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방식에 대한 가능성을 타진해보고 그 결과물들은 2017년 가을 단원미술제, 단원학술심포지움에서 사례와 가능성으로 새롭게 보여질 예정이다. 031-481-4022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