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택5.9] D-6 마지막 TV토론 교육정책 정면충돌

고교학점제·반값등록금·학제 개편 공방 … 국민통합 방안도 입장차

2017년 05월 03일 00:05 수요일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마지막 TV토론회에서 각 당 대선후보들은 마지막 승부수를 던지며 정면충돌했다.

중앙선거방송토론회 주최로 2일 밤 8시 서울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이날 TV토론회는 복지·교육정책과 국민통합 방안에 대해 각자 해법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첫번째 주제인 복지·교육정책에서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먼저,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의 교육공약에 대해 포문을 열었다.

문 후보는 "국공립 단설유치원 설립 억제 공약은 공공보육 확대와는 역행하는 것"이라며 "학제개편 공약도 안 후보의 공약 중 최악이라는 지적이 있다"고 몰아세웠다.

안 후보는 "한마디로 유치원을 무상교육으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학제개편 공약도 가장 좋은 공약이라는
말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고등학교 학점제를 운영하려면 예산이 얼마나 필요한지 아느냐"며 "전국으로 확대하면 10조원이 필요하고, 농어촌 지역은 오히려 차별을 받게 된다"고 문 후보의 공약에 대해 역공을 폈다.

문 후보는 "현재 서울, 경기, 세종시 등에서 시범실시 중인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맞섰다.

유승민 후보는 문 후보의 대학입시 정책을 비판했다.

유 후보는 "수시전형을 줄이면 정시전형이 늘어나게 되는데, 오히려 수능은 자격시험으로 하면 말이 안 맞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논술이나 특기자전형을 없애는만큼 줄어든 수시전형을 대학 자율로 맡기겠다"고 설명했다.
심상정 후보는 안 후보의 학제개편 공약의 헛점을 파고 들었다.

심 후보는 "급격한 사회변화와 평생교육의 필요성 인식에는 공감하지만, 가장 고질적인 문제인 과열경쟁과 사교육에 대한 대책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학제개편도 논란만 일으키고 본질을 호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학제개편은 틀을 바꿔보자는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내부에 무엇을 채우느냐 하는 것"이라며 "12년간 보통교육과 입시를 분리하자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후보는 문 후보의 대학 반값 등록금에 대해 "노무현 정부 당시 대학등록금이 113%나 인상됐다"며 "그 책임이 있는 분이 마치 선심쓰듯 한다"고 정조준했다.

문 후보는 "그럼, 대학등록금을 이대로 둬야 하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밖에도 대선후보들은 국민통합 방안에 대해서도 입장차를 보이며 두 시간동안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