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교통회관 내년 건립 힘들 듯

사업 타당성 용역 의뢰비용 조차 확보 어려워
시 "재정난 탓 예산투입 부담 … 추진방안 모색"

2017년 04월 21일 00:05 금요일
내년 착공 예정이었던 인천교통회관 건립 사업이 암초에 부딪혔다. 사업 타당성 용역 시행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전체적인 사업 절차가 지연됐다.

인천시는 인천교통회관 건립 사업의 내년 착공이 불가하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올해 상반기 '교통회관 건립 사업 타당성 검토'를 포함한 '택시발전종합시행계획' 연구 용역을 인천발전연구원에 의뢰할 계획이었다. 결과가 나오면 교통회관 건립 부지를 선정하고 재원조달 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내년 2월이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1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세우지 못하면서 사업의 원활한 추진은 어그러졌다.

시 관계자는 "추경을 통해서라도 사업비를 확보할 방침이었으나 내부적인 논의 등을 통해 올해 반영은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면서 "내년에는 관련 예산을 세워 인천교통회관 건립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첫 단추'가 꿰어지지 않으면서 교통회관 건립 사업도 안갯속이다.

관련 용역 비용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막대한 사업 예산을 확보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타당성 검토에서 사업성이 나올지도 지켜봐야 한다.

사업 운영 방식도 풀어나가야 할 숙제다.

재정난에 시달리는 시 입장에선 부지 매입과 건물 리모델링, 운영자금 등 사업에 투입되는 비용을 감당하기가 부담스러운 실정이다.

운수단체 공동 출연이나 법인설립 등 민관 협력 방식 검토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시 자체 재원으로 건립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벅찬 부분이 있다"면서 "내년 타당성 용역에서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민관 협력 방식 등 다양한 추진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