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구의회 성추행 논란 피해자 "사실아닌 소문에 정신적 고통"

2017년 04월 21일 00:05 금요일
최근 논란이 불거진 인천 서구의회 성추행 논란이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며 피해자로 지목된 여성 A의원이 호소문을 내놨다. A의원은 성추행 사실이 왜곡됐다며 법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20일 A의원은 지난해 12월 제주도 의정연수 당시 성추행 당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A의원은 호소문에서 "본인 사실 확인없는 추정 루머가 퍼지면서 한 사람의 아내이자, 엄마인 제가 받은 충격은 매우 크다"며 "오히려 여성으로서 수치심에 극단적인 생각을 할 정도로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문 발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상대적 약자인 여성에 대한 성추행 등의 피해에 대한 '진상규명', '가해자 처벌'과 '재발방지' 촉구요구는 타당하고 그러한 활동을 구의원으로서도 적극 지지하고 있다"며 "그러나 피해방지 노력과 함께 사실관계 확인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 의혹사건은 사실과 멀어져 있어 또다른 상처와 왜곡을 초래할 수 있다"며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며 법정에서 사실여부가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A의원은 호소문 발표 직후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서구의회 윤리조사특위에서 조사가 진행될 계획이고, 폭행·금품수수등 잇따른 의혹이 제기되면서 의원들은 각종 논란에 대한 대 구민 사과를 진행하게 됐다"며 "그러나 성추행 조사도 전에 서명운동으로까지 확대되자 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추행을 당하지 않은 자신은 최근 논란으로 하루하루 성추행을 당하고 있는 느낌"이라며 "성추행 논란이 다른 정치적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구의회 윤리조사특위는 이달 19일 조사계획 등을 확정, 성추행·폭행 등 잇따른 서구의원들에 대한 논란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은경 기자 lotto@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