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교차로 창업자 7년 법정싸움 승리

"180억 기부 장학재단 140억 증여세는 부당"...대법, 원고 승소 판결

2017년 04월 21일 00:05 금요일
180억원 상당의 주식과 현금을 기부해 장학재단을 설립했다가 140여억원의 증여세를 부과받은 '수원 교차로' 창업자 황필상(70)씨가 대법원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0일 구원장학재단이 수원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증여세 부과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공익재단에 기부된 주식에 증여세를 부과하기 위해서는 기부자가 재단의 정관 작성, 이사 선임 등 설립 과정에 실질적으로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해 기부자가 설립한 것으로 볼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재단 설립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더라도 재산을 출연한 것만으로 증여세 부과 처분이 충분하다고 판단한 원심은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아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다.

생활정보 소식지 '수원교차로'를 창업한 황씨는 2002년 8월 수원교차로의 주식 90%(당시 시가 177억원 상당)와 현금 2억원을 모교인 아주대학교에 기부했다. 재단을 운영하는 아주대 측도 1억1000만원을 출연해 '구원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6년동안 700여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수원세무서가 2008년 9월 두 달간 세무조사를 해 "황씨의 주식 기부는 현행법상 무상증여에 해당한다"며 재단에 140억4193만원(가산세 포함)의 증여세를 부과하자 재단이 불복해 2009년 12월 소송을 냈다.

재판에서는 황씨와 수원교차로가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증세법)상 '특수관계'에 해당하는지와 경제력 세습과 무관한 주식증여에도 증여세를 부과할 수 있는지가 쟁점이 됐다.

상증세법은 공익재단 등을 통한 편법증여를 막기 위해 공익법인이 출연자와 특수관계인 기업의 의결권 있는 발행주식을 총수의 5%를 넘게 취득·보유하면 그 초과분에 증여세를 매길 수 있도록 규정한다.

상식에 비춰볼 때 과도한 세금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사회적 논란 거리로 떠올랐다.

1심은 "주식 출연은 경제력 세습 차원이 아닌 순수한 장학사업을 위한 것이므로 거액의 세금 부과는 잘못"이라며 재단 측 손을 들어줬다.

반면 2심은 "황씨와 재단의 주식을 합하면 수원교차로의 주식 전부가 되는 점 등에 비춰 보면 양자는 상증세법상 특수관계로서 과세 대상이 된다"며 세금 부과가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황씨가 실질적으로 재단을 설립한 경우에만 황씨와 재단 주식을 합쳐 수원교차로와의 특수관계를 따질 수 있다"며 재판관 9대 3 의견으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박현정 기자 hjpark@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