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2여객터미널 면세점 중소기업 3개사업도 유찰되나

2인이상 유효제안자 必 '참여사 3곳뿐'

2017년 04월 21일 00:05 금요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입찰이 DF3(패션·잡화)에 이어 중소·중견기업 몫 3개 중 DF6 사업권도 '유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중소·중견기업 DF4~6의 3개 사업권 입찰에 SM·엔타스·씨티 등 3개사만 참여해 DF6에서 '경쟁'이 성립되지 않는 탓이다.

일반기업의 DF3(패션·잡화) 사업권은 2차례 입찰에 응찰자가 없어 이미 유찰된 상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DF1~6 사업권에 대해 사업계획서 평가와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21일 사업권별 복수 사업자를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일단 중소·중견기업 몫으로 배정한 3개 사업권 입찰은 참여자가 3개사에 불과해 1개는 경쟁으로 볼 수 없는 것이 문제다. 2인 이상의 유효 제안자가 없는 경우 유찰 처리된다.

공사가 제안요청서에 가격입찰서 개봉을 'DF4→5→6' 순으로 명시해 'DF6(패션·잡화·식품)' 사업권에 1개 사업자가 단독 응찰해 유찰이 유력한 상황이다.

여기에 가격입찰서를 개봉한 사업권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사업자는 다른 사업권에서 제외하는 조건도 유찰의 결정적 단초가 되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시 해당 제안자의 다른 사업권 가격입찰서를 개봉하지 않는 조건도 유찰로 해석된다는 결론이 나오고 있다.

이번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입찰에서 가장 큰 관심이 집중된 곳은 롯데면세점과 신라, 신세계, 한화 등 대기업 4개사가 경쟁을 벌이는 DF1, DF2 사업권이다.

프레젠테이션 심사엔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 한인규 호텔신라 면세부문 사장,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황용득 힌화갤러아 대표가 직접 나설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관세청은 인천공항공사 평가를 50% 반영해 사업권별 최종 면세점 사업자를 선정한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