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시당, 선출직 당원에 특별당비 종용 '잡음'

2017년 04월 20일 00:05 목요일
5·9대통령선거가 본격화되면서 지역 선대위 출정식을 앞두고 일부 시당에서 선출직 당원들에게 특별당비 납비를 종용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19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핵심당직자가 지난 17일 가진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군수·구청장과 시·구의원 등 선출직 당원들에게 특별당비를 요구했다.

한국당 소속 한 선출직 당원은 "시당 핵심당직자가 이날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당비가 부족하니 군수, 구청장은 100만원, 시의원은 40만원, 구의원은 30만원씩 특별당비를 내 달라'고 종용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은 기존 당비도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두 배나 많은데 대선을 앞두고 특별당비까지 내라고 해서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낼 수 밖에 없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광역의원인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10만원, 한국당은 20만원을 당비로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당 당직자는 "특별당비를 내신 분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자발적으로 낸 것이지 시당에서 이래라저래라 한것은 없다"며 "특별당비 금액도 처음듣는 얘기"라고 밝혔다.

정치권 소식에 정통한 한 인사는 "이번에는 중앙당 차원의 자금지원이 사라지면서 각 시당이 큰 어려움을 겪다보니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