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경실련 "도내 기업 '전경련 탈퇴' 소극적"

56개社 질의서 발송 결과 '80%' 무응답…"비리·부패의 온상 개혁해야"

2017년 04월 20일 00:05 목요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고리 역할을 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소속 경기지역 기업 상당수가 탈퇴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기도협의회(경기경실련)는 전경련에 가입한 57개 경기지역 기업들에게 '전경련 탈퇴 의사'를 묻는 질의서를 보낸 결과 무려 80%에 달하는 기업이 답변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무응답'의 기업은 GS파워·LIG넥스원·고려개발·대한전선·녹십자·롯데렌탈·빙그레·쌍용자동차·한화도시개발·코오롱·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 등 44곳이다. 이들 기업은 수원·안양·용인·평택·성남·화성 등 경기도 주요도시에 소재하고 있다.

경기경실련에 답변을 회신했으나 '확실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했다'고 전한 기업은 LS전선(안양)·리한(화성)·엠피씨(안산)·우미건설(성남)·태영건설(고양)·한국골프장경영협회(성남)·한국반도체산업협회(성남) 등 7곳이다.

나머지 5개 기업 삼영전자공업(성남)·신흥정밀(안성)·영신금속공업(평택)·코리아에프티(안성)·한미약품(화성)은 탈퇴의사를 밝혔거나 이미 탈퇴했다.

앞서 3일 경기경실련은 이들 기업에 전경련 탈퇴요구와 함께 17일까지 의사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전경련은 최근 조직과 예산을 40% 이상 감축하겠다고 밝힌 뒤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임원과 팀장급의 임금을 삭감하는 등 혁신 작업을 벌이고 있다. 1968년부터 써왔던 전경련이라는 명칭도 50년만에 '한국기업연합회'로 바꾸기로 했다.

반면 경기경실련은 "전경련의 자체 혁신안은 실질적인 혁신 없이 조직유지를 위한 방안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여전히 정경유착에 대한 우려가 예상된다"고 전경련을 비판하고 있다.

전경련이 '자유시장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한다'는 설립목적과 달리 어버이연합 우회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사태 등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지적이다.

이날 경기경실련은 다시 경기지역 기업의 전경련 탈퇴를 촉구하는 한편 대선 후보들에게도 해체 이행을 요구했다.

경기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부정과 부패, 비리와 온갖 스캐들로 점철된 전경련이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다"며 "전경련에 가입돼 있는 경기지역 기업들이 존재 의미가 사라진, 비리와 부패의 온상이 되버린 전경련을 탈퇴해 국민들과 지역사회에 존중과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주요 정당들과 대선후보들 역시 전경련을 해체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미 표명했다. 각 정당과 후보들이 이번 대선을 통해 전경련 해체 대한 분명한 의지를 다시 한번 밝히기를 요구한다"며 "전경련의 해체는 각종 병폐와 문제들을 개혁하는 과제의 시작이면서 중요한 과업이다"라고 밝혔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