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미모노레일 '궤도차량'으로 달린다

유인 시스템과 30인승 확대...안전·적자문제는 꼭 짚어야

2017년 04월 19일 00:05 수요일

ssdf.png
▲ 사업비 190억원을 투입해 부실공사와 민간투자사업 전환 실패로 폐기된 월미모노레일 사업이 '30인승 궤도차량' 도입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개통 목표 시점은 2019년 2월로 잡혔다. 1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이중호 인천교통공사 사장이 '월미도 궤도차량 도입 재추진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왼쪽). 부실공사로 사업에 실패한 월미모노레일이 2010년 4월 월미문화의거리 구간에서 시험운행하고 있다(오른쪽).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민간 사업자와의 계약 해지로 어그러진 월미모노레일 사업(인천일보 3월20일자 2면)이 '30인승 궤도차량' 도입으로 재개된다. 인천교통공사는 18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공고했다고 밝혔다.

재추진사업에 도입되는 궤도차량 시스템은 안정성 확보와 사업비 절감을 위해 당초 무인 시스템에서 유인 시스템으로 변경된다. 인력을 통한 관광가이드와 비상 안전 요원으로의 활용도 꾀하고 있다. 차량 규모도 8인승에서 30인승으로 확대키로 했다. 투입 규모는 5대에서 10대 미만이다. 초기 수요와 장기 수요를 구분해 차량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개통 목표 시점은 2019년 2월로 잡았다.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자를 선정한 뒤, 내년 1월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2개월간의 시운전 기간도 거친다. 사업은 기간 단축을 위해 설계·시공 일괄입찰(Turn-Key) 방식으로 추진한다.

사업비는 190억원 상당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인천교통공사에서 직접 비용을 투자한 후 운영단계에서 회수하는 방식을 택했다. 사업비 조달은 교통공사가 한신공영 등 월미은하레일 시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의 승소금 54억원, 소송비용 환불금 70억원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개통 이후 발생할 수 있는 안정성 문제와 적자를 통한 재정난 심화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민간에서 추진했던 월미모노레일 사업은 사업자가 190억원의 비용을 부담하고 20년간 매년 8억원의 임대료를 받는 구조였다. 하지만 재정사업은 이런 안정장치가 없다.

아울러 교통공사로부터 월미모노레일 사업협약 해지 통보를 받은 민간사업자가 법정소송을 제기해 향후 손해배상 가능성까지 염두에 둬야하는 실정이다. 교통공사 당기순손실은 2014년 1691억원, 2015년 636억원으로 매년 수백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사업 추진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다. 앞서 1000억원의 예산과 10년이란 시간이 소요된 월미은하레일과 월미모노레일 사업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런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충분한 검토와 해결 방법 모색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날 낸 논평에서 "인천지역 사회는 교통공사가 급히 예산을 들여 대체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했으나 시와 교통공사는 속전속결로 월미궤도차량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내년 1월에 공사를 시행하겠다는 것은 지방선거를 의식해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든다. 시와 교통공사는 사업 추진을 중단하고 충분한 검토를 통해 사업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중호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사업은 흑자로 분석됐다"면서 "재추진 사업을 통해 과거의 부실, 불안의 이미지를 극복하고 지역의 관광명소로 거듭나겠다"고 답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