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내부 수색에 이름표 달린 가방 등 유류품 속속 발견

2017년 04월 18일 16:14 화요일
이미지 24.png
▲ /연합뉴스


세월호 내부 수색이 시작되면서 유류품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8명으로 구성된 수습팀은 18일 오후 1시께 구멍을 뚫어 확보한 진출입구를 통해 선체 4층 선수 좌현 부분 선내로 진입했다.

지장물과 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가방, 옷가지 등 유류품이 상당수 나왔다.

가방에는 이름표도 붙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업자들은 품목별로 상자에 담아 보관하고 있으며 작업 과정에서 나온 펄은 양동이에 담아 도르래와 같은 장비로 옮기고 있다.

유류품들은 세척, 소유자 확인 등을 거쳐 넘겨진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