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민사회 '항공·해양주권' 사수 팔걷어

소통네트워크, 해경 환원 등 공동의제 논의…'서울' 표기 인천공항 명칭 다루기도

2017년 03월 21일 00:05 화요일
대선을 49일 앞두고 인천지역 시민사회가 '항공·해양주권 찾기'에 나서기로 했다. 인천 민관 협력 기구인 '시민사회 소통네트워크'는 20일 인천시청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어 항공산업 살리기,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 등의 공동 의제를 논의했다.

소통네트워크는 17개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인천시의회가 함께한 이날 회의에서 상반기 2차례에 걸쳐 인천국제공항 주권 찾기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대선을 보름여 앞둔 4월 중순에는 남동구 구월동 인천YMCA 강당에서 '인천에서 인천공항이 지닌 의미'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5월 말에는 '인천공항 발전 전략'을 논의하는 자리가 이어진다.

소통네트워크는 이번 토론회에서 인천시의 인천국제공항공사 지분 확보, '서울'로 표기된 인천공항 명칭 변경 문제를 다루기로 했다.

대선 정국을 맞아 항공산업 발전 방안을 공약화하는 작업에도 나선다.

소통네트워크는 또 4월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경 부활·인천 환원을 위한 여야민정 합동 토론회'를 연다.

이 자리에선 중국어선 불법조업, 서해의 지정학적 측면을 강조하며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모을 전망이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