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미모노레일 재시동 … 들끓는 비난

"10년간 1000억 혈세 날리고 다시 재정투입"
교통公-사업자 소송전 … 진상조사도 불가피

2017년 03월 21일 00:05 화요일
민간사업자와의 협약 해지로 무산된 월미모노레일 사업의 후폭풍이 거세다. <인천일보 3월 20일자 2면>

인천시가 '재추진 카드'로 꺼내들은 재정사업 전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으며, 사업 무산에 대한 진상조사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인천교통공사는 이번 주 안으로 공사, 인천시, 중구청 등 관계기관과 '월미모노레일 사업 재추진위원회'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태스크포스(TF) 형식으로 꾸려지는 재추진위원회는 다음 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사업 방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달 17일 인천교통공사가 월미모노레일 사업시행자인 인천모노레일㈜에 협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사업은 원점에서 재검토되고 있다.

이날 이중호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자는 대출확약서 등 사업비 확보 방안을 제출하지 못했다. 차량 20대와 궤도시설 설치 등 최소 90% 이상 개선 공사를 완료했어야 함에도 어떠한 공정도 이행하지 못했다"면서 "사업자의 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 부득이 협약을 해지하게 됐다. 민간사업에서 재정사업으로 재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월미은하레일부터 월미모노레일까지 10년간의 사업이 모두 물거품이 되면서 '인천시에 대한 책임론'이 고조되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0일 논평을 내고 "재정사업으로 추진될 경우 200~300억원의 혈세가 또 들어간다. 10년 허송세월과 1000억원 혈세 낭비에 대한 사과 없는 재정 투입이 옳은지 돌아볼 일이다. 최종 무산에 대한 유 시장의 대시민 사과가 먼저"라면서 "레일바이크에서 모노레일로 변경된 것, 사업자 편의를 봐준 협약 변경 등에 대한 주민감사청구 서명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사업 추진 전반에 대한 감사 또한 불가피할 전망이다.
감사원은 당초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계획된 '지방공기업 경영관리 실태 감사'에 모노레일 사업에 대한 내용을 포함시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교통공사와 사업자 간 치열한 소송전도 남아있다.
인천모노레일㈜은 이날 내용증명을 통해 일방적인 협약 해지는 위법하다는 입장을 교통공사에 전달했으며 이달 중으로 사업 무산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감사원의 감사와는 별도로 교통공사 내 자체 감사 또한 계획중"이라며 "아직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는 진행되지 않았다. 다양한 의견 교환을 통해 2년 안에 모노레일이 개통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