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 권한대행, 소래포구 찾아 상인 위로

국가어항 조치·생계복구 다각적 지원방안 마련 약속

2017년 03월 21일 00:05 화요일
▲ 20일 오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유정복 인천시장과 함께 소래포구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소래포구 재래어시장 화재 현장에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0일 소래포구를 방문해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상인들을 위로했다.

황 대행은 이날 오후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과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을 대동하고 어시장을 찾았다.

장석현 남동구청장은 빠른 시일 안에 소래포구를 국가 어항으로 지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국가어항으로 지정되면 정부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황 대행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신민호 소래포구 상인회장은 "피해상인들에게 중요한 것은 생계대책"이라며 "복구가 끝난 뒤 상인들이 다시 일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황 대행은 "피상인의 생계가 우려되는 만큼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대선후보인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황 대행이 다녀간 직후 어시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같은 당 배진교 전 남동구청장과 김성진 인천시당 위원장, 최승원 남구의원이 동행했다.

심 대표는 소방당국과 남동구 관계자로부터 화재 현황과 대책 등을 청취하고 현장에서 상인들을 만나 격려했다.

심 대표는 상인들이 화재보험 가입이 어렵다며 고충을 호소하자 "보여주기식 대책이 문제"라며 "소래포구 국가어항 지정과 시장 현대화가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