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적장에서 아군으로, 이영민 수석코치가 보는 안산-안양전

2017년 03월 16일 20:11 목요일
20170316010064.jpeg


"우리 안산의 2대1 승리를 예상한다"

안산 그리너스 FC의 이영민 수석코치(사진 왼쪽에서 첫 번째)는 오는 19일 오후 3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치러지는 FC안양과의 'KEB 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라운드의 예상 결과로 안산의 승리를 예측했다.

지난해 FC안양을 이끌며 안산과의 경기 때마다 명승부를 만들어냈던 이영민 수석코치는 올해 안산으로 합류함에 따라 이번엔 아군으로 함께 전장에 나선다.

"작년까지 제자였던 선수들을 상대로 경기를 해야 한다니 감회가 새롭다. 친정팀과 같은 안양에 애착이 많은 건 사실이지만 적으로 만난 만큼 우리 안산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코치는 선수 생활 시절 고양 국민은행에서 내셔널리그 3회 우승과 대통령배 우승을 경험했다.

은퇴 이후에는 고양 국민은행에서 코치로, FC안양에서는 수석코치로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2015년에는 이우형 감독의 후임으로 감독 대행을 맡아 리그 최하위였던 안양을 중위권까지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안산의 수석코치로 부임하면서 친정팀을 떠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된 셈이다.

이 수석코치는 "안양의 첫 경기인 수원FC전을 직접 관람했는데,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를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이후 아산에게 대패하며 2연패 중인 안양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 우리 안산을 상대로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며 경계를 늦추지 않으면서도 "우리 선수들은 스펀지와 같다. 하루하루 성장해 나가는 것이 느껴지며 그 어떤 선수들보다 정말 열심히 노력한다"며 안산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안산과 안양의 경기 양상에 대해서는 "연패 중인 안양은 이번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더욱 클 것이기 때문에 초반부터 강하게 나올 것 같다. 하지만 우리가 당황하지 않고 차분히 경기를 풀어 나가다 보면 안양은 시간이 지날수록 급해질 것이다. 그 틈을 노린다면 우리에게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예상했다.

적장에서 아군으로 합류한 이 수석코치의 예상대로 올 시즌 돌풍의 주역으로 부상한 안산이 연패의 수렁에 빠진 안양을 상대로 승리를 거둬 홈 2연승을 이뤄낼 수 있을 지가 주목된다.


/안산 = 안병선기자 bsa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