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해5도, 특별경비단 환영 … 꽃게 풍년 기대

2017년 03월 15일 00:05 수요일
서해5도특별경비단 4월 출범을 놓고 서해5도 어민들은 적극 환영하고 있다.

특히 꽃게 성어기인 4~6월에 맞춰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활동을 개시, 올해 유례없는 풍년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14일 해경본부에 따르면 4~6월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 꽃게가 가장 많이 잡히는 시기다. 이때는 중국어선 불법조업이 급격히 증가, 하루 최대 중국어선 200척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3년 4~6월 하루 평균 불법조업 중국어선은 2014년 121척, 2015년 184척, 2016년 230척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다.

지난해 꽃게 어획량은 상반기 179t, 하반기 1300t으로 집계됐다. 하반기에는 해경의 중국어선 차단 노력에 힘입어 조업량이 크게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어획량 역시 지난해 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경은 중국어선 수를 104만여척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면 우리 해역에서 조업 가능한 허가 척수는 올해 1560척에 불과하다.

상황이 이렇자, 어민들은 서특단 구성 소식에 힘을 얻고 있다.

해경이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을 끊임없이 진행해 왔지만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인천에서 서해5도는 100~200㎞에 달한다. 인천에서 연평도까지는 106㎞로 이동에만 2시간50분이 소요되는데다 백령도는 222㎞·6시간, 대청도 207㎞·5시간30분, 소청도 202㎞·5시간20분 등으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다.

그러나 서해5도특별경비단 출범으로 연평도와 대청도 내 해경 요원 상주는 즉각적인 출동이 가능할 뿐 아니라 중국어선들 보이지 않는 위협으로 작용될 수 있다.

배복봉 대청선주협회장은 "지난해 해경이 중국 어선을 잘 막아준 덕분에 큰 도움을 받았다. 서해5도특별경비단 출범은 어민들이 너무나 기다렸던 소식이다"라며 "꽃게철에 맞춰 서해5도특별경비단이 출범하는 만큼 지난해처럼 꽃게 조업량이 크게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경 기자 lotto@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