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리통 유발하는 자궁근종, '하이푸'로 흉터 걱정 던다

2017년 02월 17일 14:44 금요일
최상산부인과_이미지_0217.JPG

가임기 여성의 약 50%가 생리통을 겪는데 생리통을 완화시키기 위해선 원인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인 생리통은 일차성(원발성) 생리통이라 하며, 질환으로 인해 생리통이 유발되는 것을 이차성(속발성)생리통이라 한다.

먼저, 일차성 생리통의 경우, 인체는 주기적으로 자궁내막에서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물질을 생성하는데, 이는 자궁수축을 일으키는 물질로써 통증을 발생시킨다. 일차성 생리통은 복부를 따뜻하게 하거나 마사지를 통해 완화될 수 있고 의사의 처방에 따라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일 진통제를 복용했는데도 완화되지 않고 생리 후에도 통증이 느껴진다면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에 의한 이차성 생리통을 의심할 수 있다.

생리통을 일으키는 자궁 질환 중에서는 자궁근종이 대표적이다. 가임기 여성 4명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자궁근종은 30~40대의 경우 30%가량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요구되고 있다. 

자궁근종은 자궁을 이루는 근육 조직인 평활근에 양성 종양이 생긴 형태로 크기나 위치, 개수가 다양하게 발생한다. 생리통 외에도 빈혈, 빈뇨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알아차리기 힘들기 때문에 꾸준한 검진이 필요하다.

자궁근종은 비수술 치료법 ‘하이푸’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하이푸는 고강도의 초음파 에너지를 집속시켜 자궁 병변에 초점을 맞춰 태워 없애는 시술로 수술을 위한 절개나 삽입없이 치료할 수 있다. 드물지만 피부화상, 신경 손상의 부작용이 보고되고 있어 시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

최상산부인과 최동석 원장은 “하이푸는 자궁 내막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병변만 구분해 치료가 가능하고 수술적인 치료방법이 아니므로 출혈이나 흉터가 발생하지 않는다”면서 “최근 쓰이는 장비는 여성 자궁에 특화되어 있어 기존의 하이푸에 비해 효율이 좋고 실시간으로 MRI 이미지와 초음파 동영상이 결합되어 보여지는 데이터를 확인하면서 치료하므로 섬세하고 안전한 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