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거녀 '외도 의심' 50대 … 홧김에 찌르고 자진신고

2017년 02월 17일 00:05 금요일
동거녀가 바람을 피웠다고 의심해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선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50대 선원 A(58)씨를 체포해 조사 중에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50분쯤 남동구 구월동 한 빌라에서 동거녀 B(55)씨를 흉기로 2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로 찌른 후 겁이 난 A씨는 "여자를 흉기로 찔렀는데 피가 많이 난다"며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19에 협조를 구하고 출동했으나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동거녀가 바람을 피운 것 같아 추궁하다 홧김에 흉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꽃게잡이 선원인 A씨는 최근 1년간 B씨와 동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