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 생각엔] 어린이는 국가의 미래이다

2017년 02월 17일 00:05 금요일
"무기를 들고 싸우는 것만이 독립 운동이 아니다. 나라가 바로 서기 위해 어린이를 잘 자라게 하는 것이 곧 독립 운동이다." 일제 강점기 당시 '어린이'라는 말이 없어 '이놈', '어린 것'등의 표현으로 하대 받던 아이들을 보면서 소파 방정환 선생은 어린이라는 존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어린이날을 하나의 기념일로 지정했다.

이처럼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기원하고 어린이에 대한 애호사상을 함양하기 위해 기념일로 지정될 만큼 어린이는 소중한 존재임에도 불구, 현재 우리 주위에 있는 수많은 아동들이 어른들로부터 학대를 받으면서 건강하지 못한 성장을 하고 있다.

최근 '아동학대'와 관련된 보도들이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중앙아동보호기관에서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2010년 9199건의 아동학대 신고는 2016년 2만4690건으로 지난 6년 간 약 2.5배 이상 증가했는데 가해자의 약 80%는 부모로 확인될 만큼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수를 차지했고 유치원, 어린이집 등 각종 아동보육 시설에서도 다수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동학대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결국 본질적으로는 아이를 대하는 어른들의 잘못된 태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아이를 출산하고 난 후 건강하게 양육할 수 있는 부모의 준비 부족(여기에는 정서적, 경제적 준비 등이 있겠다), 역할과 책임에 한참 부합되지 못하는 일부 아동보육시설 종사자들의 낮은 자격과 부족한 교육 등이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또 과거에 학대피해경험이 있는 경우에는 '대물림 현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처럼 미흡한 환경적 요소들과 개인적 요소들은 어른들의 심리적 미성숙함을 만들고 이는 곧 감정조절의 실패 등으로 드러나며 결국 죄 없는 아동에게 학대라는 가혹한 행위로 표현되는 것이다.

반복적으로 터지는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많은 기관들의 움직임이 바빠지고 있다. 국가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CCTV 의무설치,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 학대전담경찰관 배치뿐만 아니라 많은 기업들의 예방프로그램 운영 및 경제적 지원을 위한 기부금캠페인 등 제도적 장치들이 다각적으로 자리잡혀가고 있다.

그러나 제도적 장치와 더불어 아동의 심리, 소통 방법 등에 대해 공부하고 어른들의 태도 변화, 그리고 주위에 있는 아동들의 특이점 등에 면밀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 또한 무엇 이상으로 중요할 것이다.

/문선경 삼산경찰서 부흥지구대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