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좌초된 검단스마트시티 '정치 공방' 가나

시의회 野 의원들 '조사특위구성 결의안' 발의 서명 마쳐
새누리 일각 "준비 소홀했지만 … 유 시장 흠집내기" 반발

2017년 01월 12일 00:05 목요일
수조원대 중동 자본을 유치한다던 꿈이 물거품으로 끝난 '검단스마트시티'가 정치 공방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야당 소속 인천시의회 의원들은 2년여에 걸친 협상 과정의 진상을 규명하는 행정사무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시의회 다수당인 새누리당 일각에선 유정복 인천시장에 대한 '흠집 내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11일 인천시의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무소속 시의원 13명은 '검단스마트시티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발의하기 위해 서명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결의안은 다음 달 7일부터 시작되는 제238회 임시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안건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9명 정도의 의원들로 특위가 구성돼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가 이뤄진다.

특위는 3개월 동안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담당 공무원을 비롯한 증인들을 불러 사업 전반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친다.

민주당 이용범(계양구3) 의원은 "수조원을 유치한다면서도 투자 전담 부서가 아닌 시장 특보 개인이 맡아서 사업을 추진한 건 첫 단추부터 잘못 꿰어졌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기정사실처럼 시민에게 발표된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이 백지화되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데도 인천시는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구 검단새빛도시 부지에 세계적 기업을 유치해 첨단 자족도시로 조성하려던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은 지난해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측과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무산됐다. 유정복 시장이 2015년 3월 두바이 출장에서 4조원 규모의 '퓨처시티' 투자에 합의한 지 1년 8개월 만이었다.
<인천일보 2016년 11월18일자 1·3면>

무산 이후에도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투자자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고, 협상 과정을 투명하게 알리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참여예산센터는 최근 검단 주민 352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의회 차원의 조사 특위가 꾸려질지는 미지수다. 유 시장에게 정치적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전체 시의원 35명 가운데 22명이 몸담고 있는 새누리당이 집단적으로 반대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7대 의회에서 특위 결의안이 부결된 적은 없다"면서도 "반대 의견이 나오면 투표를 거쳐 과반수가 찬성해야 특위가 구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일부에선 행정사무조사에 부정적 의견을 내비치고 있다.

한 시의원은 "외자 유치 과정에서 준비가 철저하지 않았던 부분은 비판받아야 하지만 행정사무조사까지 끌고 가는 건 정치적으로 흠집을 내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지금은 검단새빛도시를 활성화하기 위한 대안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345 2017-01-12 09:50:24    
니는아무것도못하나왜일도공부도못하나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