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통 4년 의정부경전철' … 결국 파산신청

무리한 수요예측 … 누적 적자 2200억 달해

2017년 01월 12일 00:05 목요일
의정부경전철이 2000억여원의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11일 파산신청을 결정했다.
예상 수요에 턱없이 모자란 이용객 수와 수도권환승할인 등 승객 유인책 효과가 미비했기 때문이다.
이날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의정부경전철은 2012년 7월1일 개통된 뒤 예상 승객 수 미달로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적자가 2200억원에 달하게 됐다.

의정부경전철은 하루 7만9049명의 이용을 예상했지만 개통 초기는 1만5000명에 머물렀고, 수도권 환승할인과 경로 무임승차에도 3만5000명에 그쳤다.

경전철 투자기관들은 2015년말 경전철에 사업 중도해지권을 거론하며 사업포기를 요구했다.
이에 경전철 측은 환급금 2500억원의 90%를 20년간 분할해 매년 145억원 가량을 달라는 내용의 사업 재구조화 방안을 마련해 중도해지권 발동 시한을 지난해 말로 연장했다.
하지만 의정부시는 수도권 환승할인과 경로 무임승차 시행에 따른 연간 손실금 45억원까지 더해 매년 한해 예산의 2.5%에 해당하는 200억원 가량을 경전철 측에 줘야 하기 때문에 받아들이기 어려운 입장이다.
특히 가용예산이 120억원 수준이라 더욱 수용이 어려워 50억원+α를 제시하며 경전철 측과 6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결렬됐다.

이에 의정부경전철 대주단(貸主團)은 2일 출자사들에 경전철 사업 중도해지권에 관한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고, 의정부경전철은 11일 이사회를 열어 파산 신청을 의결했다.
대주단은 의정부경전철에 3520여억원을 빌려줬다.

법원은 한 달내에 관재인을 파견하고, 관재인이 다시 한 달간 실사해 경전철 운행과 파산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의정부시는 소송에 대비하고 지방채를 발행해 환급금을 준비하며,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업무추진비 삭감 등 긴축 재정을 통해 이른 시일 안에 지방채를 상환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경전철 관리운영권을 넘겨받은 뒤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대체사업자를 선정하는 방안과 위탁 운영하는 방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한 관계자는 "파산신청이 들어가더라도 당장 경전철이 멈춰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협약에 따라 법원의 파산 결정 때까지 기존 사업자가 경전철을 계속 운행한다"고 말했다.

/강상준·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