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많은 파주 지산고 '제식구 감싸기식' 감사 지적

경기도교육청, 교직원 인사조치…후폭풍 우려

2017년 01월 12일 00:05 목요일
파주 지산고 사태를 감사중인 경기도교육청이 해당 교직원들에 대해 징계처분이 아닌 인사조치로 결론을 내리면서 심각한 후유증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인천일보 12월20일자 ·22일자 1면, 23·26일자 19면, 28일자·1월9일자 1면 보도>

각종 민원이 학교 구성원 간 고소고발로 번진 상황에서 도교육청의 애매모호한 감사결과에 '제식구 감싸기'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1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파주 지산고 감사결과 교장과 교감, 부장교사 2명 등 총 4명에 대한 인사조치를 결정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진술로 제기된 민원을 다 다룰 수 없어 정확히 확인된 사항에 대해서만 검토한 후 처분을 내렸다"며 "5가지 지적사항을 개별건이 아니라 병합처리해 일단 결론을 짓고 학교 정상화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이 감사를 한 5가지 사안은 ▲학생증 발급절차 ▲체험학습비 ▲교권침해 ▲학교폭력 피해학생 부적절 조치 ▲신규 여교사 성희롱 사건 등이다. 이는 현재까지 접수된 20여건의 도교육청 민원 중 그간 각종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핵심 사안에 대한 감사를 거의 포함하는 것이어서 향후 순차적 감사처분도 솜방망이 처분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신규 여교사 성희롱 사건에 대해서도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따져봤을 때 부적절한 행동은 맞지만, '성희롱까지는 아니다'라는 논의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조속한 학교 정상화를 위해 보통은 경고만 하는 것을 징계에 가까운 인사조치를 함께 내린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고양파주여성민우회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해결보다는 도교육청이 덮으려는 것으로밖에 안보인다"며 "도교육청의 성희롱 문제에 대한 결론과 대응방식을 확인한 만큼 논의를 거쳐 여성단체 차원에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이경 지산고 학부모회 회장도 "도교육청의 감사결과를 믿고 기다려왔는데 '병합 처리한 여러 건의 민원이 부적절한 것은 인정하지만 징계 대상은 아니다'라는 식의 결론을 이해할 수 없다"며 "아이들을 위한 학교정상화와 함께 도교육청의 감사결과에 대한 대응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정·안상아 기자 hjpark@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