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하 20도 혹한 속 기적…우물 52시간 갇힌 세르비아인 생환

2017년 01월 11일 10:58 수요일
이미지 7.png
▲ /연합뉴스


유럽이 혹한에 시달리는 가운데 세르비아에서 영하 20도에 이르는 날씨에 우물 속에 52시간 갇혔던 남성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세르비아 북부 도시 포자레바츠 외곽의 스몰리나츠 마을에 사는 남성 에즈디미르 밀리치는 정교회 성탄절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장을 보러 집을 나섰다.
 
밀리치는 이후 52시간 뒤인 8일 오후에 마을 인근 나무가 우거진 곳에 있는 5m 깊이의 우물에 빠진 상태로 이웃에게 발견됐다.

세르비아는 최하 영하 20도까지 떨어질 만큼 추워 일부는 긴급 재해 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폴란드, 이탈리아 등 인근 국가에서도 동사자 등 추위에 따른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우물에서 밀리치를 발견한 이웃 고란 마르코비치는 현지 언론 RTS에 "우물 옆에 봉지가 있는 것을 보고 이상하다는 생각에 다가갔더니 와인, 맥주, 옥수숫가루 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제야 마을에서 에즈디미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사라졌다는 말을 들은 게 기억났고, 웬 소리가 들려 들여다봤더니 누군가가 팔다리를 가슴에 바짝 붙인 채로 앉아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르코비치는 밀리치가 시력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때문에 우물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밀리치는 결국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며 병원에서 저체온증과 높은 곳에서 떨어지면서 생긴 찰과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