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백령~인천항로 3년 만에 재개되나

적자 누적·경영 악화로 2014년 휴업
운행 중단에 연7만명 교통불편 호소
옹진군, 여객선 손실금 지원 공고 내

2017년 01월 11일 00:05 수요일
백령-인천항로(백령 출발)를 잇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 인천 옹진군이 여객선 손실금 지원 의사를 밝혔고, 정부에서도 관련 절차를 이달 중 벌인다.

옹진군과 인천해양수산청은 백령~인천항로 재개를 위한 사업자 선정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다급한 옹진군이 먼저 나섰다.

백령-인천항로는 2014년 멈췄다.
항로를 운영하던 우리고속훼리㈜는 오전에 백령도를 출항하는 씨호프호(299t·정원 360명)를 운영했지만 적자누적과 경영악화로 2014년 휴업 후 지난해 2월 최종 폐업됐다.

운항이 중단되며 백령도 주민과 군부대, 관광객 등 연간 7만 명은 교통불편 장기화를 호소했고, 인천시와 옹진군, 인천해수청은 '서해 5도 지원 특별법'을 개정해 이 항로 운영 선사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하려다 그마저도 불발로 끝났다.

현재 백령 항로는 오전 인천항을 출발해 백령을 오가는 2개 노선이 있지만 잦은 선박검사와 기상 문제로 결항되는 경우가 많고, 배편이 인천 출발에 국한돼 백령도 1일 생활권이 불가능한 상태다.

옹진군은 작년 말 '옹진군 여객선 및 도선 등 지원 조례'를 개정해 운항 손실금 지원 근거 및 조건 등을 마련했다. 옹진군은 이 조례를 근거로 '백령 오전 출항 여객선 손실금 지원 계획 공고'를 냈다. 연간 7억원 범위에서 여객선 손실금을 보전하면 백령-인천항로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천해수청은 옹진군의 관련 공고를 토대로 여객운송사업자 선정 공모 절차를 추진한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옹진군의 관련 공고를 검토해 여객운송사업자가 선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군이 손실 보전 방안을 한 만큼 백령-인천항로 운영 선사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나타냈다.

하지만 백령-인천항로와 인천-백령항로 간 승선 인원이 분산될 경우 발생할 항로별 마찰은 숙제다.
옹진군 관계자는 "백령-인천항로가 끊겨 지역 주민 피해가 컸고 운항 재개를 요구하는 민원이 빗발쳤다"며 "서해5도 지원 특별법 개정에 지원 근거가 마련이 안된만큼 군 자력으로 손실 지원을 통해 항로 재개를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