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부채 2020년까지 절반으로 줄인다

6조원대로 … 본청은 2조원 감축

2017년 01월 11일 00:05 수요일
인천시가 2020년까지 총 부채 규모를 지난해 절반 수준인 6조원대로 끌어내리기로 했다.

지방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을 제외한 인천시 본청 부채는 2조원 정도로 줄어들 전망이다.

인천시는 10일 공개한 '통합부채 현황 및 재정건전성 관리계획(2016~2020)'을 통해 지난해 11조5172억원이었던 총 부채를 2020년 6조3174억원으로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면>

시 본청과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을 포함한 총 부채는 올해 10조1387억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3년 4조7889억원까지 치솟았던 시 본청 부채는 올해 2조9696억원으로 낮아질 전망이다. 시 본청 부채는 채무액과 민자사업 장기 미지급금, 경제자유구역 분양 선수금 등을 합친 돈이다.

시 본청 부채는 2000년대 초중반부터 10년 넘게 증가 추세를 보이며 5조원에 육박했다가 올해를 기점으로 다시 3조원대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방 공기업 부채는 지난해 7조2813억원에서 올해 6조7022억원, 출자출연기관 부채도 지난해 5004억원에서 올해 4828억원으로 감소한다.

통합부채는 해마다 1조원 이상씩 감축돼 2020년 6조3174억원으로 예상된다. 시 본청 부채는 2조1579억원으로 줄어들고, 지방 공기업 부채도 지난해 절반인 3조7405억원까지 감소할 전망이다.

시는 통합부채 관리 방안으로 2018년까지 지방채 발행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세출 측면에선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하는 동시에 체납세 징수 등으로 세입을 늘리기로 했다.

시는 또 재산 매각 등을 통해 지방채를 조기에 상환한다는 방안을 내놨다. 조기 상환하는 지방채 규모는 올해 2682억원, 내년 2006억원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2014년 인천아시아경기대회(AG)가 드리운 그늘은 좀처럼 걷히지 않고 있다. AG 채무 잔액은 2020년에도 531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같은 해 시 본청 부채 2조1579억원의 24.6%를 차지한다. 시는 AG 개최를 위해 1조970억원 규모의 지방채를 발행했다. 올해 채무 잔액도 8575억원에 이른다.

시 관계자는 "수년간 계속된 재정난으로 2015년 '재정위기 주의단체'로 지정됐지만 2018년 정상단체로 전환되는 것을 목표로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을 이행하고 있다"며 "올해 자산 매각과 인천도시공사 부채 감축 등으로 재정건전화 목표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