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누리 잇단 탈당 … 경기 연정 새판 짜나

위원장 등 도의원 15~20명 신당 입당 전망 … 연정주체 '2→3자' 불가피

2017년 01월 09일 00:05 월요일
남경필 경기지사와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들의 잇단 신당행으로 연정의 새로운 구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기 연정'을 이끄는 연정위원장 4명 가운데 2명도 새누리당을 탈당하며 새판짜기가 불가피해졌다. <인천일보 2016년 12월28일자 1·3면>

8일 도의회에 따르면 이날까지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 7명이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들은 12일 경기도당 창당을 전후해 신당에 입당하게 된다.

이들 7명을 포함해 적어도 15명에서 많게는 20명이 탈당에 합류할 것으로 지역 정계는 보고 있다.

이럴 경우 도의회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소속 의원 12명 이상의 정당'을 충족하게 된다.

'경기도 민생연합정치 기본조례'를 보면 연정의 주체는 교섭단체를 구성한 연정정당과 집행기관(경기도)으로 돼 있다. 이에 따른 '연정 합의문' 상 연정 주체는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남경필 지사-도의회 새누리당 등 2자다.

신당이 교섭단체를 꾸리면 연정 주체는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경필 지사-도의회 신당, 도의회 새누리당 등 3자로 개편될 것으로 보여 연정 합의문을 재작성해야 한다.

연정 조례는 연정정책과제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4명의 연정위원장을 두도록 해 도의회 민주당과 새누리당 도의원 2명씩 맡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새누리당 연정위원장인 김승남·한길룡 의원이 모두 탈당, 신당에 동참한다.

이와 관련 김승남 연정위원장은 "새누리당에서 임명해 연정위원장이 됐지만 탈당한 만큼 연정위원장 자리를 내놓은 뒤 신당에서 연정위원장 몫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연정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경기도연정실행위원회 구성원도 바뀌게 된다.

연정 조례는 연정부지사와 연정정당 대표가 경기도연정실행위원회 공동위원장을 하도록 규정해 현재 민주당이 파견한 연정부지사와 민주당 대표, 새누리당 대표 등 3명인데 여기에 신당 대표도 들어가게 된다.

또 경기도연정실행위원회 위원으로는 연정정당의 수석부대표·정책위원장·수석대변인이 포함돼 있어 신당 측에서도 대표단 3명이 위원으로 나서게 된다.

새누리당의 경우 남 지사의 탈당으로 여당에서 야당이 된 만큼 연정부지사 자리를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그러나 남 지사는 정무직 부지사(연정부지사) 1명만을 임명할 수 있어 새누리당이 부지사 자리를 차지하기가 쉽지않아 보인다.

도의회 관계자는 "연정의 새 주체가 될 민주당, 남 지사-신당, 새누리당 모두 연정 지속에 대해서는 뜻을 같이하고 있지만, 주체가 2자에서 3자가 되면서 새누리당이 새로운 연정 사업과제를 요구할 수 있고 이미 합의된 연정 과제도 추진 과정에 마찰을 빚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완태 기자 my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