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도 철피아? … 특혜 주며 퇴직자 챙겼나

인천교통공사 일감 몰아줘 용역계약 23번중 20번 따내

2016년 09월 26일 00:05 월요일

지난 2008년 이후 체결된 인천도시철도 1호선 역사관리 용역(도급) 계약 23차례 중 20차례를 인천교통공사(인천메트로) 퇴직자가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통공사가 용역을 주고, 퇴직자가 받아가는 구조가 지난 10여년간 이어진 것이다. 일부 퇴직자는 교통공사가 정비용역을 맡기기 전에 특정 업체의 대표로 취임하거나 이사직에 오르기도 했다. 인천에도 '철피아(철도+마피아)'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3면>

최근 인천일보가 입수한 '인천교통공사 퇴직자 재취업 현황'을 확인한 결과, 지난 10년간 교통공사 퇴직자 71명 중 20명이 '도급역 수급인'으로 재취업했다. 10년간 체결된 도급역사 계약 23차례 중 86.9%가 퇴직자 차지였던 셈이다.

퇴직자이자 도급역 수급인 20명은 퇴직시기와 재취업 시기가 거의 일치했다.

지난 2008년 2월 퇴직했다가 한달 뒤 도급역 수급인으로 선정된 A·B씨, 2011년 2월 퇴직 후 3월 용역을 수주받은 C씨, 2012년 3월 퇴직과 동시에 도급인이 된 D·E씨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일부 퇴직자는 퇴직 전부터 서류심사에 응모했다. 퇴직에서 도급역 수급까지의 평균 기간은 1.85개월이다.

이들은 도급역 운영인력 배치, 도시철도 이용고객 안내, 시설물 점검 및 관리, 긴급조치 및 고객 안전확보 등을 맡고 있다. 공사는 이들에게 수급인·도급역 직원 인건비, 각종 관리비용 등으로 매월 2727만원(2007년)에서 3400만원(2016년)을 지급한다. 계약기간은 짧으면 2년(2015~2016년 계약)에서 최대 5년(2008년) 정도다.

이번 교통공사 퇴직자 조사에 함께 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남동을) 의원은 "교통공사의 퇴직자 챙겨주기를 보면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에서 불거진 철피아를 떠올리게 한다"며 "무분별한 퇴직자 챙겨주기를 중단하고 도급역을 직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통공사는 퇴직자들이 도급역 수급인으로 재취업한 것에 대해 특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공기업 통합이나 임금 피크제 도입 과정에서 명예퇴직한 사람들이 있는데 도급역으로 가면 정년을 채우는 것 보다 급여 및 복지 등이 불리하다"라며 "조기 명퇴 유도차원에서 시작한 점이 있으며 배려를 했다"고 말했다.


/박진영·송유진 기자 erhis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